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민 10명 9명↑ ‘수술실 CCTV 촬영 동의하겠다’

이재명 “환자와 의료인 모두 위해 필요하다”


경기도민 10명 9명 이상이 수술을 받게 된다면 ‘수술실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지원 사업, 수술실 CCTV 입법화 촉구 등 수술실 CCTV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처럼 경기도민들은 수술실 CCTV 도입과 확대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7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수술실 CCTV 인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경기도민 93%가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도민들은 수술실 CCTV 확대 필요성에 대해서도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

도의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지원 사업과 수술실 CCTV 입법화 촉구 등 수술실 CCTV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에 대해 도민 94%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과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의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운영 중인 것과 관련해서도 신생아실 CCTV 설치가 모든 공공병원으로 확대되는 것이 ‘필요하다’에 도민의 절대 다수인 95%가 ‘필요하다’고 했다.

경기도 수술실 CCTV 설치·운영에 대해서 도민의 90%가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를 했다.

수술실 CCTV 설치·운영을 통해 가장 기대되는 점으로는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규명 및 분쟁해소가 4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경각심 고취(24%), 의료진에 의한 인권침해 및 범죄 예방(21%), 환자의 알권리 충족(13%) 순이었다.

반면 우려되는 점으로는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 영상 유출 및 개인정보 침해(45%)를 가장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의사의 소극적 의료 행위(25%), 불필요한 소송 및 의료분쟁 가능성(15%), 의료인에 대한 잠재적 범죄자 인식 발생(8%), 의료진의 사생활 침해(6%) 순이었다.

경기도는 2018년 10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을 시작으로,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모든 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7월 ‘의료기관 수술실 CCTV 의무설치 입법 지원 간담회’에서 “환자와 의료인 모두를 위해서 필요하고 모든 사람들이 동의하는 이 일이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되기를 바란다”면서 국회에 신속한 입법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2.19%p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