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영결식 엄수…이부진·이재용 등 유족과 마지막 인사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유족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영면에 들었다.

삼성은 28일 오전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엄수했다.

상주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장과 가까운 병원 입구로 들어섰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30여분간 진행됐다.





영결식이 끝난 뒤 유족은 차례로 병원 밖으로 나와 미리 준비된 유가족용 버스에 탑승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자녀들은 장례식장 입구 인근에 마련된 별도 버스에 올랐다.

이후 발인까지 마친 뒤 오전 8시50분쯤 장례식장에서 운구차가 출발하며 유족용 버스 등이 뒤따르는 운구 행렬이 출발했다.



운구 행렬은 이건희 회장이 거주한 용산구 한남동 자택, 이태원 승지원, 서초사옥 등을 비롯해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 화성 및 기흥 반도체 공장 등 일부 장소를 거쳐갈 것으로 예상된다.

장지는 경기 용인 에버랜드 내 삼성가 선영 또는 수원 선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박찬호, 故 이건희 “기업인이자 스포츠인이었다” 추모
“고인은 거장” 정경화·백건우 등 예술계 조문 이어져
이건희 회장 오늘 영결식…임직원들과 ‘마지막 인사’
‘삼성 저격수’ 박용진 “빈소서 만난 이재용, 손잡으며 ‘고맙다’더라”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