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딸 39도에 민간요법? 박명수 극대노한 함소원 행동



함소원·진화 부부가 딸 혜정이의 고열에 ‘멘붕’에 빠졌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딸 혜정이의 고열로 병원으로 향하는 함진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잠에서 깬 혜정이는 일어나자마자 칭얼거리며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혜정이는 갑자기 눈물을 터뜨리거나 기침을 하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았다. 밥도 먹지 않는 혜정이의 모습에 혹시나 해 열을 재본 함진부부는 크게 놀랐다. 혜정이의 체온이 39도에 달했기 때문이다.

패닉 상태에 빠진 함소원은 “혜정이가 지금까지 아픈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병원도 예방접종으로 간 게 전부”라며 “‘평소보다 예민하구나’ 하고 느꼈지, 저렇게 아픈지 몰랐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열이 높으니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는 진화에게 “일단 열을 내려야 한다”고 말하며 주방으로 향했다. 그는 두부 한 모를 꺼내 으깨더니 “콩 성분이 서늘해서 열을 내리는 데 효과가 있다”며 민간요법을 썼다.

스튜디오에서 해당 장면을 본 패널들은 “빨리 병원에 가야 했던 것 아니냐”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함소원은 “혜정이가 8개월 때 눈에 다래끼가 나서 항생제를 먹인 적이 있다”며 “그때 혜정이가 약을 먹자마자 다 토해냈다. 그때의 트라우마가 있어 항생제를 먹이기가 너무 싫었다”며 민간요법을 쓰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회심의 ‘두부 파스 요법’에도 혜정이의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고, 함진부부는 병원으로 향했다. 택시를 타고 겨우 도착한 병원에서 혜정이의 주민등록번호를 물었지만, 당황한 함소원은 순간 뒷번호를 기억하지 못했다.

함소원은 “안방 침대 옆 서랍 아기 수첩에 혜정이 주민등록번호가 적혀 있다”며 진화에게 아기 수첩을 가져와 달라고 부탁했다. 진화는 어쩔 수 없이 집으로 향했고, 혜정이는 울다 지쳐 잠들었다.

그러나 진화가 가져온 것은 아기 수첩이 아닌 산모수첩이었다. 뜻대로 풀리지 않는 상황에 화가 난 두 사람은 병원 접수대 앞에서 언성을 높였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엄마가 돼서 그런 번호도 못 외웠냐”고 타박했고, 함소원은 “당신은 아빠 아니야?”라고 받아치며 갈등은 극에 달했다.

다행히 함소원의 핸드폰에 혜정이의 여권 정보를 찍어 둔 사진이 있었고, 함진부부는 우여곡절 끝에 병원 접수에 성공했다.

의사는 ‘단순 목감기’라는 진단을 내렸고, 약을 처방해줬다. 함진부부는 약을 먹고 상태를 점점 회복하는 혜정이를 보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