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좀비탐정’ 최진혁, 인간미 넘치는 좀비의 마지막 활약


어제(27일) 방송된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 최종회에서는 인간이 되기를 포기하지 않은 좀비 최진혁(김무영 역)과, 여전히 그의 수사 파트너로서 거침없이 활약하는 박주현(공선지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에 좀비와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아름답고 애틋한 ‘공생 라이프’까지 더해져 따스한 웃음을 전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달아났던 노풍식(하도권 분)이 자신의 몸에 수액을 스스로 투입해 좀비가 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김무영(최진혁 분)과 이성록(태항호 분), 왕웨이(이중옥 분)는 노풍식 아내의 부검이 다가오기 전에 시신을 빼돌려 그를 유인하기로 계획했다. 국과수 직원으로 변장한 ‘흥신소 콤비’와 시체로 위장한 김무영이 예상치 못한 웃음을 터트리기도.

시체를 빼돌린 ‘흥신소 콤비’를 뒤로한 채 김무영이 현장에 나타난 노풍식과 치열한 난투극을 벌였고, 김무영이 뒤통수를 부딪혀 정신이 혼미해진 틈을 타 노풍식이 뒤쫓아 온 공선지(박주현 분)를 납치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다급한 현장에 이들의 행적을 수상하게 여긴 차도현(권화운 분)이 나타나 긴장감이 흘렀지만 김무영이 ‘당수 치기’로 그를 기절시켜 가슴을 쓸어내리게 만들었다. 뒤이어 공선지를 구하기 위해 폐공장으로 직행, 방진복으로 중무장한 ‘흥신소 콤비’와 모든 사실을 알아차린 차도현까지 합세해 완벽한 시너지로 통쾌한 액션을 선보이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그러던 중 이성록의 목이 물리기 직전의 일촉즉발의 순간 김무영이 떨어져있던 총을 주워 노풍식에게 겨누었고, “어차피 너도 인간을 먹고 살아야만 하는 나 같은 좀비일 뿐이야”라고 조소를 띠는 노풍식을 그대로 쏴 지독한 악의 굴레를 끊으며 짜릿한 쾌감을 안겼다. 동족 살인에 큰 충격을 받은 것도 잠시, 어느덧 한 팀 같은 ‘쿵짝’을 선보이기 시작한 이웃들을 보며 ‘좀비는 심장이 없는데 왜 이렇게 떨리지’라는 속마음을 내비쳐 가슴 따뜻한 ‘공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인간 세상을 떠난 김무영을 뒤로, 조금씩 변화된 일상이 그려졌다. 결국 좀비 영화로 감독상을 수상하게 된 이태균(안세하 분)과 더 이상 김무영의 행적을 쫓지 않는 차도현, 고향 중국에 다녀온 뒤 짝사랑하던 김보라(임세주 분)와 사랑의 결실을 맺은 왕웨이, 그리워하던 왕웨이와 재회한 이성록까지 꽉 찬 행복으로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또한 공선지는 김무영의 탐정 사무소를 인수해 ‘깡다구’ 수사를 이어나가기도.

특히 방송 말미, 의문의 초대장을 받고 향한 할로윈 파티에서 공선지가 김무영과 재회하는 순간이 시선을 제대로 고정시켰다. 마지막까지 인간이 되길 포기하지 않은 김무영은 치료제를 개발한 사람의 수사를 의뢰했고, 그녀는 마치 과거의 김무영처럼 “사람은 2000, 동물은 500!”이라고 능청스레 대답해 어느새 서로를 완벽하게 닮아간 모습을 보였다. 그 순간 비명소리와 함께 누군가가 살해당해 두 사람의 ‘깡다구’가 또 다시 발동되기 시작, 동물적인 감각을 이용해 범인을 찾아낸 김무영이 옅게 미소 짓는 모습이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이는 좀비와 인간의 통쾌한 수사가 끝나지 않을 것을 암시하며 여운 가득한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좀비탐정’은 매력 넘치는 신개념 캐릭터들의 향연과, 배우들의 유쾌한 케미스트리로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좀비물의 정수를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코믹과 스릴러는 물론, 예능과 드라마까지 넘나드는 흥미진진한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의 시너지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완성했다. 특히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코믹한 매력을 제대로 발산한 최진혁과, 캐릭터에 완벽 동화되어 ‘직진 본능’을 마음껏 뽐낸 박주현이 선보인 아슬아슬한 ‘공생 스토리’는 매회 진땀 유발하는 스릴과 애틋한 정과 힐링의 메시지까지 전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남녀노소 취향을 제대로 저격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은 전날(27일) 12회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