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케미칼-고려대학교의료원, 항균·항바이러스 플라스틱 소재 개발 함께 한다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 원장(왼쪽)과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가 28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본관에서 열린 '항바이러스 신소재 공동개발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과 고려대학교의료원이 28일 ‘코로나 시대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신소재 공동 개발’을 주제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달부터 1년간 항바이러스 플라스틱 소재 연구개발 및 성능 평가를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중 제품화해 생활 방역 등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항균 소재는 국내에서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소재 연구는 부족하다”며 “폭넓은 항바이러스 성능을 보유한 플라스틱 신소재를 선제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2017년부터 생활·욕실용품, 전기·전자 제품의 부품, 가구 등의 플라스틱과 인조대리석에 적용 가능한 항균 소재를 개발해 공급 중이다. 지난달에는 합성수지 소재 분야에서 인플루엔자 A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성능을 검증받아 세계 최초로 항바이러스 가공품의 국제표준인 ISO 21702 인증을 취득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