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의사 국시 입장 변함 없어…추가 기회 힘들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28일 의료계가 요구하고 있는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의 의사 국가시험(국시) 재응시에 대해 ‘추가 기회를 주는 것은 힘들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정부 입장은) 의사 국시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종전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전날 대한의사협회와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는 복지부와 간담회를 하고 의사 국시 재응시 방안을 놓고 대화했으나 입장차만 확인하고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협은 이후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28일까지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문제에 대해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면 이로 인해 발생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 측에 있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특단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손 대변인은 “어제 의협과 실무회의에서 복지부는 지난 9월 4일 합의에 따른 의정협의체를 제안하고 논의하려고 했으나, 의협은 그 이전에 국시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청을 그 자리에서 했다”며 “(복지부는) 의정협의체 구성 전제조건으로 국시 문제 해결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와 별개로 (의료계에) 계속 의정협의체를 제안한 바 있으며 계속 설득할 예정”이라며 “조속히 개최하기 위해 의사협회와 대화를 재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변인은 의사 국시를 추가로 치르는 방안이 의정협의체에서 논의될 수 있는 사항인지에 대해서는 “협의체에서 다루기로 했던 의제 사항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추가 협의 일정과 관련해서는 “실무적인 논의는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