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이겨냈다” 얼굴 까매졌던 中의사 놀라운 근황

글로벌타임스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얼굴이 검게 변한 채 투병해 왔던 중국인 의사가 정상으로 회복됐다.

2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중심병원 의사인 이판은 지난 1월 코로나19 감염으로 얼굴이 검게 변했다. 감염 당시 얼굴을 포함한 온몸이 재를 바른 듯 검게 변해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

글로벌 타임스 캡처

글로벌 타임스 캡처

연합뉴스

이판은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에 의존해 투병생활을 해왔다. 다행히 이판은 지난 5월 퇴원했는데 그 후 회복 과정을 거쳐 원래의 피부색으로 돌아오게 됐다.

그는 중국의 유명 호흡기 전문의인 왕첸에게 “생명을 구해줘 감사하다”며 꽃다발을 전달했다. 또 마스크를 벗고 보조개 미소를 짓는 등 자신이 완전히 회복했음을 대내외에 알렸다.

중국 의학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으로 피부색이 변하는 것은 간 기능에 이상이 생긴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판은 “코로나19 감염에서 살아남은 것은 기적”이라며 “앞으로 내 삶의 하루하루를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판과 함께 코로나19 감염으로 피부가 검게 변해 주목받았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 후웨이펑은 지난 6월 사망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