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철도공단, 한·몽 수교 30주년 기념 ‘몽골 철도학교 행사’ 개최

온라인 화상방식을 통해 '몽골철도학교' 행사에 참여한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들. 국가철도공단 제공

국가철도공단은 한·몽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철도학교 행사’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코트라(KOTRA)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행사는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울란바토르 철도공사 관계자 등 약 40여명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했다.

철도학교는 철도개발국 관계자에게 한국의 철도 전문지식, 해외철도건설 노하우 등을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몽골에서는 2015년과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행사다.

철도공단은 이날 한국의 철도정책, 재원조달 방식 및 토목·신호·통신분야 전문지식을 현지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 또 한국철도의 기술적 우수성, 해외철도건설 경험 및 노하우도 공유했다.

공단은 지난해부터 몽골철도 마스터플랜 수립, 울란바토르 신공항 연결철도 타당성조사, 몽골 최초의 독자건설 노선인 타반톨고이~준바얀 구간의 기술자문 등을 담당했다.

지난 1월에는 ‘제1회 한·몽 철도협력의 날’ 행사를 개최하는 등 몽골 도로교통개발부와 워킹그룹을 결성해 협업하고 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원격 화상방식으로 전달한 개회사를 통해 “이번 철도학교 프로그램을 통해 양국의 철도 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미래지향적인 철도교류와 몽골 철도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