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전 전승’ OK금융그룹, 현대캐피탈 잡고 선두로

심경섭, 알토란 같은 포인트
진상헌-박원빈 등 센터 라인도 제 몫
OK금융그룹, KB손해보험 제치고 1위로

포인트를 내고 환호하는 심경섭의 모습.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것이 읏맨의 힘인가. 뭐든 다 되는 팀으로 거듭난 OK금융그룹이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리그 1위에 올랐다.

OK금융그룹은 28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시즌 프로배구 V-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 1(25-23 25-17 23-25 27-25)로 눌렀다.

OK금융그룹은 승점 3점을 추가해 한 경기를 덜 치른 KB손해보험(승점 6)을 제치고 남자부 1위(승점 8)에 올랐다. 현대캐피탈은 한 단계 떨어진 4위가 됐다.

레프트 심경섭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심경섭은 경기 초반 중요한 순간마다 득점을 성공시키며 펠리페와 함께 팀 공격을 이끌었다. 펠리페(28득점)에 이어 송명근과 함께 팀 내 두 번째 많은 득점(12득점)을 올렸다. 또 진상헌(11득점)과 박원빈(10득점)도 각각 10득점 이상씩 올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공격수들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OK저축은행 세터 이민규는 V-리그 통산 6번째로 8000번째 세트를 달성했다.

연승 팀들 답게 초반부터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졌다. 쉽게 포인트가 나지 않고 계속해서 랠리가 치열하게 이어졌다. 그런 가운데 기선을 제압한 건 OK금융그룹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 최소 세트당 범실(5.2개)을 기록했던 OK금융그룹은 1세트에서 범실을 10개나 기록했지만, 이민규와 펠리페의 호흡이 잘 맞아떨어졌을 뿐 아니라 센터 진상헌과 박원빈을 활용한 속공까지 효과를 발휘해 만회했다. 심경섭은 중요한 순간마다 포인트를 내 1세트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2세트에서 OK금융그룹의 기세는 더 거세졌다. 가장 돋보였던 건 수비였다. OK금융그룹은 포지션에 상관없이 환상적인 디그를 선보이며 쉽게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여기에 공격성공률(57.9%-47.8%) 블로킹(5-1) 서브(2-0) 범실(5-7) 등 전반적인 수치에서 현대캐피탈을 압도했다. 심경섭과 박원빈은 2세트에서도 각각 4득점씩을 올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줬다.

3세트 들어 현대캐피탈에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이던 OK금융그룹은 17-21 상황에서 박원빈과 조재성의 블로킹 득점이 연달아 터지며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이어 19-23에서 송명근의 백어택 득점과 박주형의 블로킹 범실이 나온데 이어 진상헌이 다우디의 백어택을 블로킹 해내면서 점수를 22-23까지 좁혔다. 하지만 다우디를 앞세운 현대캐피탈에 결국 3세트를 빼앗겼다.

4세트에선 펠리페와 다우디의 장군멍군이 이어졌다. 세트 후반 OK저축은행이 리드를 잡은 뒤엔 펠리페가 리드를 벌려 놓으면 다시 다우디가 포인트를 내 간격을 좁히는 상황이 반복됐다. 펠리페는 23-23, 24-24, 25-25에서 매번 강력한 공격을 성공시켰고, 결국 OK금융그룹의 3연승과 1위 쟁탈을 이끌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