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의 훼손’ 타이어뱅크 점주, 결국 “이전에도 속였다” 인정

고객 자동차의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모습. 보배드림 캡처

경찰이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 전문점의 행태가 상습적이었던 정황을 포착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27일 타이어뱅크 상무점을 압수수색한 후 이뤄진 피의자 조사에서 점주 A씨가 이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고객을 속였다는 진술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손님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공구로 휠을 망가뜨리고 새 제품으로 교체를 권유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기미수,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씨의 행각은 휠 파손 상태가 인위적임을 의심한 손님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면서 들통났다. 영상에는 타이어 교체 작업 중이던 A씨가 금속 공구를 사용해 휠을 구부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이 영상이 자동차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비슷한 피해를 입은 것 같다는 피해자가 속출했다.

A씨는 전날 압수수색이 끝난 후 경찰과 함께 매장을 나올 때까지만 해도 “휠을 고의로 파손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었다. 그러나 A씨가 경찰에 출석해 상습성 의혹을 시인하면서 여죄 규명에 수사력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찰은 휠 고의훼손 횟수와 시점 등 다른 고객의 피해 규모는 아직 발표할 상황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한 단계”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업체가 타이어뱅크의 직영점인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여전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매장의 카드 매출전표에 본사 대표자 이름과 사업자 번호가 적혀있고, 건물 소유자 역시 본사 명의로 이뤄진 점 등을 근거로 들어 이 매장이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타이어뱅크 본사는 이와 관련, 휠 고의 훼손 문제가 불거진 뒤 상무점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지역 가맹점주 개인의 일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