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특검 요구는 내년 선거 노린 얄팍한 생각” [인터뷰②]

“금융사기 사건인데 왜 특검하나”
“야당 주장은 정쟁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자기들에게 이익일 것이란 얄팍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특검 도입 주장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걸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래서 내가 정쟁용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례를 보면 특검법 처리에 한 달, 특검 구성에 3주 이상이 걸린다. 그럼 벌써 연말”이라며 “현 특검법 수사 기간이 최장 6개월이다. 그럼 내년에 수사해서 그 내용을 언론에 계속 내자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자기들에게 이익이라는 건데, 얄팍한 것”이라며 “(야당 정치인도 연루돼) 자기들한테 유리하지도 않을 건데, 이 사람들이 되게 이상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들 사건의 실체가 금융사기 사건으로 드러나고 있는 만큼 검찰 수사를 통해 신속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에서는 처음에 권력형 게이트인 것처럼 엄청나게 얘기했지만 사건 실체가 밝혀지면서 거리가 먼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오히려 야당 인사의 거액 수수혐의, 검찰 특수부의 전·현직 카르텔 같은 게 나오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이블을 내려치며 “사건 본질은 금융사기 사건인데 왜 국회가 특검을 의결해야 하느냐. 수사 기관이 빨리, 제대로 수사해서 처벌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은 이걸 정쟁 대상으로 삼고 있다. 금융사기 사건인데 왜 특검을 하자고 하는지, 마치 남의 다리를 긁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 행정관의 연루의혹, 금융감독당국의 비리에 대해서도 “청와대 행정관은 취직 전에 이미 옵티머스 관련 회사 지분을 갖고 있었고, 청와대에서 권력을 행사하지도 않았고, 행정관이 권력 행사를 해봐야 얼마나 하겠으며, 드러난 것도 없다. 그냥 남편이 핵심인물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무원들, 청와대에 파견 나온 행정관들은 수사를 통해 처벌이 됐다. 지금까지 했듯이 검찰 수사해서 범법 행위 드러나면 처벌하면 되는 것”이라며 “결국 청와대 수석비서관급(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루 의혹도 허무맹랑한 걸로 드러나고 있지 않나”고 강조했다.

강준구 양민철 이가현 기자 eyes@kmib.co.kr

[인터뷰]
▶①김태년 “윤석열, 국민불편 발언에 뒤죽박죽 인식…해임은 아직”[인터뷰①]
▶③김태년 “전세, 대란수준 아니다…일부지역·시기의 문제” [인터뷰③]
▶④김태년 “당원투표 거쳐 내년 서울·부산시장 공천해야” [인터뷰④]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