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우나서 또 집단감염…강남 ‘럭키사우나’ 관련 8명 확진

지난달 확진자가 발생했던 서울 도봉구의 한 사우나. 연합뉴스

사우나에서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강남구는 28일 “어제와 오늘 도곡동 주민 8명이 ‘럭키사우나’(논현로 213)와 관련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는 이 사우나와 관련된 확진자들의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이달 18일부터 26일까지 럭키사우나 방문자는 강남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