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로이터 “유명희, WTO 총장후보 선호도 조사 열세”


세계무역기구(WTO) 후임 총장에 도전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전회원국 비공개 선호도 조사에서 경쟁자인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진행해온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를 전날 마무리하고 이날 제네바 본부에 한국과 나이지리아 주재대사를 불러 두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호도 조사 결과는 이날 중으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은 주요국 ‘트로이카’(3명) 대사들이 164개 전회원국를 대상으로 비공개 면담을 통해 선호도를 조사했으며 여기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특히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27표를 지닌 유럽연합(EU)과 고국 나이지리아가 속한 아프리카 대륙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4개월에 걸친 WTO 후임 총장 인선은 이번 최종 선호도 조사 뒤에 11월 초에 열리는 총회에서 전회원국 컨센셔스(의견 일치) 방식으로 공식 선출되면서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번 최종 선호도 조사가 인선의 최종 결과는 아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