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살 의혹 제기된 ‘나는 자연인’ 심마니…사인은 ‘심근경색’

유족 “납득 못해”

한국심마니협회장의 유족이 올린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타살 의혹이 불거졌던 한국심마니협회장의 사망원인은 심근경색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소견이 나왔다. 숨진 회장은 TV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에도 출연한 적이 있어 사망 원인을 두고 많은 네티즌의 관심이 쏠린 바 있다.

경찰, 유족 측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9시47분쯤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 추곡리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심마니협회장 A씨(62)에 대한 국과수 부검결과 사망원인은 허혈성 심장질환(급성심근경색증)으로 밝혀졌다고 28일 뉴스1이 보도했다. 국과수는 시신의 외상과 사인이 관련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이 같은 국과수의 부검 결과에 따라 경찰은 재수사 없이 일반 변사로 사건 종결을 검토 중이지만 유족 측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유족 측은 “구두로 결과를 전해 들었는데 납득하기 힘들다”며 춘천경찰서를 방문해 부검 결과를 검토하고 문제가 있을 경우 항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유족은 A씨의 죽음이 석연치 않다며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다. A씨의 조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병으로 돌아가신 줄 알았으나 염(시신을 씻기는 일)을 하는 도중 왼쪽, 오른쪽 귀 뒤쪽에 알 수 없는 물체로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며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또 A씨의 이웃 주민이 실종신고를 한 이후 경찰 측에서 가족에게 연락하지 않은 점, 수색 당시 관련 내용을 정확하게 설명하지 않은 점, 외상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경찰 수사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합리적 의심이 발생할 경우 그 의심을 해결해야 하는 게 국민의 경찰이라 생각한다”며 보다 적극적인 수사를 호소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