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합계출산율 1위’ 성동구, 포스트코로나 시대 보육사업의 새로운 장 열다

공동육아방, 온라인방송 스튜디오 갖춘 육아종합지원센터 오픈…영유아 사업의 새로운 모델 기반 구축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27일 성동구 육아종합지원센터의 공동육아방을 둘러보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자녀돌봄 사랑방인 ‘공동육아방’과 온라인방송 스튜디오를 갖춘 성동구 육아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해 문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성동구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왕십리 도선동에 소재한 교회 2층 공간을 빌려 사용하고 있어 공간부족 및 각종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구는 성동구청 앞 왕십리역 철도유휴부지에 센터를 신축해 이전하기로 하고 2018년 3월 착공에 들어가 이번에 준공했다.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 연면적 842㎡ 규모의 건물로 지어진 센터는 지역주민들이 육아를 함께하고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공동육아방’을 설치하고 각종 교육 및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실’과 ‘다목적홀’ 등을 조성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부분의 사업들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상황에 맞춰 전국 최초 ‘온라인방송 스튜디오’를 조성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영유아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마련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구 관계자는 “성동구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어린이집 운영에 관한 컨설팅과 보육교직원 지원, 아동학대 예방 사업 등 영유아 보육전반의 사항을 관리하며 ‘성동스스로 부모학교’와 ‘우리동네반상회’ 등 특색있는 사업도 추진하며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과 양질의 육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센터 건립으로 좀 더 다양한 영유아 사업 추진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호동 지역에는 부모와 아이가 건전한 여가생활을 할 수 있는 창의적 복합 문화체험관인 ‘성동 아이사랑 복합문화센터’도 내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지상 1층~지상 4층 규모에 키즈카페, 공동육아나눔터, 어린이미술관, 창의과학 체험실 등을 갖출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가 3년 연속 서울시 자치구 합계출산율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이용률 64%에 달하는 국·공립어린이집의 확충과 육아종합지원센터의 역할이 컸다”며 “센터가 성동구 보육사업의 새로운 장을 열고 보육1번지 성동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중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