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명희, WTO 사무총장 가능할까…선호도 조사서 경쟁자에 열세

11월 총회까지 164개 회원국 컨센서스 도출 작업 예정
나이지리아 언론 “104개국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28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앞선 것으로 나타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보다 경쟁 상대인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WTO가 28일(현지시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게 WTO를 이끌 것을 제안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진행해 온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를 전날 마무리하고 이날 오전 제네바 본부에 한국과 나이지리아 주재대사를 불러 두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데이비드 워커 뉴질랜드 대사가 이끄는 주요국 대사 3명(트로이카)이 164개 전회원국를 대상으로 비공개 면담을 통해 선호도를 조사했다”면서 “여기서 나이지리아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나이지리아 재무장관과 세계은행(WB) 부총재를 역임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차기 사무총장에 선출될 경우 WTO 역사상 최초의 아프리카 출신 사무총장이자 여성 사무총장이 된다. 현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이사회 의장이기도한 그녀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실행가이자 유명한 개혁가”라면서 “가난한 나라들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에 접근할 수 있도록 WTO가 도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앞서 WTO 회원국이 참여한 선호도 조사에서 27표를 지닌 유럽연합(EU)과 고국 나이지리아가 속한 아프리카 대륙, 중남미 국가들의 지지를 얻으면서 선호도 조사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도, 중국, 브라질, 미국 등 많은 회원국들은 지지 후보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은 미 국무부가 지난 25일 자국 재외공관에 “주재국 정부가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하는지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언론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선호도 조사에서 164개 회원국 중 104개국의 지지를 받아 사실상 선출이 확실해졌다”고 전했다.

이번 최종 선호도 조사가 인선의 최종 결과는 아니다. 차기 사무총장 최종 선출을 위해선 WTO 164개 회원국이 컨센서스(의견 일치)를 도출해야 한다. WTO는 이 작업을 총회가 열리는 11월 초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WTO는 브라질 출신의 호베르투 아제베두 전 WTO 사무총장이 지난 5월 임기를 1년여 남기고 돌연 사임을 밝히면서 6월부터 차기 수장 선출 작업을 시작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