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돈벌이 하신다고…” 음주차량에 숨진 70대 신문배달원 사연

두 달 전부터 신문배달…동료 “소일거리로 하신 것”

사고 당시 장면이 담긴 CCTV와 현장 사진. SBS 캡처

70대 신문배달원이 만취한 20대 운전자가 모는 승용차에 치여 숨진 사고의 현장 CCTV 영상이 공개됐다.

SBS는 28일 이날 오전 1시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편도 5차로 도로에서 인피니티 승용차 운전자 A씨(22)가 앞서 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사고의 CCTV 영상 일부를 보도했다.

영상은 오토바이 한 대가 천천히 도로를 달리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뒤이어 빠르게 달리던 승용차가 속도를 줄이지 못한 채 그대로 오토바이를 덮쳤고, 차량은 10여m를 더 가서 멈췄다. 사고 당시 불꽃과 파편이 튈 정도로 빠른 속도였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B씨(70)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고, 사고 충격으로 차량이 뒤집혀 A씨도 부상을 당했다. 한 목격자는 “사고 현장이 너무 커서 아수라장이었다”며 “(A씨가) 자기도 몸이 아프다고, 자기도 병원을 가야겠다고 얘기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B씨는 신문 배달을 위해 집을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약 두 달 전부터 근처 지국에서 신문 배달을 해왔다고 한다. B씨의 직장 동료는 “집에만 있으니까 소일거리 좀 해보겠다고 (지국에) 나와서 용돈 벌이를 하신 것”이라고 SBS에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집을 나서기 전에 ‘신문 배달하러 간다’고 했다는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신문을 배달하던 중이었는지, 사무실로 출근하던 중이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