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우에 대한 속마음 털어놓은 지주연에게 쏟아진 응원 댓글


배우 지주연이 현우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놔 화제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지주연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많은 네티즌은 가상이 아닌 진짜 같다며 응원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뜻밖의 커플’에서 지주연이 여자 출연진과 만나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황신혜와 오현경은 지주연을 향해 “예뻐졌다. 사랑해서 그런가? 너 연애하는구나?”라고 물었다. 이들은 이어 “현우는 어떠냐? 현우는 다정한 스타일이다”라고 재차 물었다.

이에 지주연은 “누구한테나 다정한 사람 같다”며 걱정했다. “연극에서 내가 사랑하는 소녀 역할이라 본인이 미묘한 감정을 느꼈나 보더라”고 한 지주연은 “첫 공연 끝나고 차 안에서 진실한 얘기를 나눴다. 그러다 갑자기 ‘좋아해’라고 말하더라. 나는 아무 말도 못했다”고 고백했다.

“친구들이 나에게 오픈 마인드를 가지라고 한다”고 전한 지주연은 “내가 원래 처음 보는 사람과 스킨십 못하는데 친구들이 놀라더라. 나도 몰입하고 있는 나를 보면서 ‘뭐지?’ 싶고 낯설다”고 털어놨다. 특히 지주연은 “주변에서 방송 끝나면 어떻게 되냐고 묻는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황신혜와 오현경, 김선경 모두가 궁금해하며 “둘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기대했다.

이날 현우도 남자 출연자들과의 자리에서 속마음 털어놨다. 탁재훈이 “너희 진짜 사귀지?”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현우는 “마음에 든다”고 답했다. 현우는 또 “부모님은 긴가민가하니까 물어보신다. ‘너 결혼하냐?’라고 물으신다”고 말했다.

이어진 커플 만찬 자리에서도 두 사람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현우는 지주연에게 대게를 먹여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지훈도 “현우가 촬영이 아닌 날에도 지주연 집에 갔다더라”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탁재훈은 “카메라를 다 꺼달라”고 주문한 뒤 두 사람의 반응을 살폈다. 선배들의 떠보기가 계속되자 지주연은 “현우가 나에게 좋아한다고 말했을 때 속으로 ‘대본인가, 진짜인가’ 헷갈렸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재차 “너네 사귀지?”라고 물었고 현우는 “관심이 있는데 의견이 오가는 단계다. 관심이 있다고 표현할 수 있지 않겠냐. 주변에서는 우리가 결혼하는 줄 안다. 일부러 나 이번에 간다고 얘기한다”고 답했다.

방송 직후 지주연은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많은 네티즌은 지주연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가상이 아니라 진짜다” “예쁜 사랑 보기 좋다” 등의 응원 댓글을 달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