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정육각 대표가 돼지고기 때문에 미국 유학 포기한 이유


정육각 김재연 대표가 방송을 통해 돼지고기 때문에 미국 유학을 포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정육각’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2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맛있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지면서 김재연 대표가 등장했다. 이날 김 대표는 ‘카이스트를 버렸다는 게 무슨 뜻이냐’는 질문에 “고등학교 때도 그렇고 대학교 때도 그렇고 계속 수학을 공부했었고 유학을 가려고 했다”고 답했다.

“미국에서는 돼지고기가 비싸다고 해서 미친 듯이 먹어보자 싶었다”고 한 김 대표는 “제주도에서 2주 가까이 머물면서 돼지고기만 먹었다”고 떠올렸다. 그때 자신이 어릴 때 먹었던 그 맛이 아니었다고 했다.

“찾고 싶었던 기억이 있다. 내가 어렸을 때 경남 하동에서 몇 개월간 컸다. 그때 좋은 날이면 외삼촌 집에 가서 돼지를 잡았다”고 한 김 대표는 “지리산 흑돼지를 잡아 썰어서 구워 먹은 기억이 있는데 행복했다. 그러나 내 기억만큼 하는 곳이 없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갓 잡아서 맛있는 건가’라는 의문이 들었다”며 “집에서 1시간만 가면 도축장이 있더라. 너무 맛있었다. 20㎏이니까 집에 있는 냉장고에 넣어도 양이 많아 동네 아주머니들에게 나눠 드렸다. 오며가며 마주칠 때마다 ‘그때 네가 준 거 맛있더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결국 김 대표는 2월 말부터 3개월만 판매를 해보려고 망한 상권을 찾아 보증금 없는 대신 월세 3개월치를 선지급해 창업을 했다. 그런데 2주 만에 주문이 너무 많이 들어와 고민할 것도 없이 가게 계약이 끝나기 한 달 전에 가서 3개월치를 더 연장했다고 한다. 김 대표는 장학재단에서 연락을 받았지만 유학 기회를 포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했다.

“장학금을 포기하고 가족에게 처음으로 등짝을 맞았다”고 한 김 대표는 “제조도 하고 그걸 직접 저희가 판매한다. 정육각을 운영한 지는 4년 정도 됐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온라인 정육점의 연 매출이 200억원이라고 공개해 대중들을 놀라게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