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배달원 친 음주운전자, “아프다”며 구호조치 안해

MBC 캡처

경기도 성남에서 신문 배달을 나선 70대 남성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다. 사고 당시 가해자는 “나도 몸이 아프다”며 피해자 구호 조치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0시10분쯤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편도 5차로에서 남성 A씨(22)가 몰던 승용차가 앞서 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70대 B씨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CCTV 영상을 보면 B씨는 두 발에 땅을 딛고 천천히 이동했다. 오토바이가 도로를 건너는 순간 뒤에서 승용차 한 대가 빠르게 돌진했다. 차량은 오토바이를 들이받고도 화단에 올라타 50m를 밀고 갔지만 결국 뒤집힌 뒤에야 멈춰섰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사고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는 이날 MBC에 “(가해자가) 길 건너편으로 갔다가 이쪽으로 왔다가 했다”며 “나중에 쓰러져 있는 할아버지를 보긴 했는데 따로 응급처치를 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음주 운전자가) 자기도 몸이 아프다고, 병원을 자기도 가야겠다고 현장에서 그런 얘기 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다.

세 딸의 아버지인 B씨는 “딸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며 두 달 전부터 매일 새벽 신문을 배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로 부상을 당한 A씨가 회복되는 대로 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다. 또 사고 당시 B씨가 신문을 배달하던 중이었는지, 출근지로 가던 중이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