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괄적 차별금지법 저지 1000만명 서명운동 진행한다

정성진 목사(가운데)가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포괄적 차별금지법반대 1000만인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에서 사회를 보고 있다.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대표회장 조일래 목사)가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천만인 서명 운동본부’(본부장 김희선 장로)를 출범하고 발대식을 가졌다. 운동본부는 이날부터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본부장 김희선 장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하나님의 창조 섭리에 위배되는 법”이라면서 “동성애자를 옹호하고 이들을 차별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은 악법으로 가정의 행복과 윤리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차별을 금지하는 법은 이미 있는 법으로도 충분하다”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의 다양성을 표면적으로 내세우지만 결국 성적 지향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기 위한 법”이라고 밝혔다.

정성진 운동본부 지도목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큰 혼란이 불가피하다”면서 “1000만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이 아니라고 하는 것에 대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며 서명 참여를 권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