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X아이린 사생활·갑질 논란에…불똥 튄 프라다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갑질 논란과 엑소 멤버 찬열의 사생활 논란으로 애꿎은 명품 브랜드 프라다(PRADA)에 불똥이 튀게 됐다.

앞서 지난 9월 프라다는 찬열과 아이린을 앰배서더로 발탁했다. 두 사람은 패션 소화력과 K-POP 스타로서의 글로벌한 영향력을 평가한 것이다.

그러나 지난 20일 아이린의 갑질 폭로 글이 SNS에 올라왔다. 글에서 15년 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갑질 연예인의 행태를 폭로했다. 이후 그 주인공이 아이린임이 밝혀졌다.

아이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며 사과했지만, 후폭풍은 컸다. 레드벨벳은 ‘한국문화축제’ 팬미팅을 취소했고 아이린 주연의 영화 ‘더블패티’는 각종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화장품 브랜드 클리니크(CLINIQUE)는 최근 일선 매장에 모델 아이린의 포스터를 내리거나 변경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찬열의 경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29일 찬열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가 연애 기간 3년간 겪은 그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올려 관심이 집중됐다.

A씨는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며 찬열이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자신의 지인까지 10명이 넘는 이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앰배서더는 공식 홍보대사로서 브랜드의 얼굴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두 사람과 관련한 논란으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프라다는 아직 입장을 내지 않았다.

송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