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7명 신체 찍고 우편함 뒤진 남고생 퇴학 처분

국민일보DB

개인 휴대전화로 교사의 특정 신체 부위를 불법 촬영한 고등학생이 퇴학 조치됐다.

29일 전북교육청은 최근 개최된 교권보호위원회에서 전북 전주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군에게 퇴학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A군은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 교사의 다리와 전신사진 등을 불법 촬영해 소지하고 있다가 친구의 제보로 적발됐다.

교육 당국의 조사 결과 A군의 휴대전화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여자 교사 7명의 다리 등을 촬영한 불법 촬영물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휴대전화에는 피해 교사의 거주지 우편함에 있던 고지서도 촬영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앞서 도내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범행을 벌여 전학 조치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교권보호위원회에서 교원지위법에 따라 문제가 된 학생에게 퇴학 처분을 내린 만큼 15일 이내에 재심 요청이 없다면 퇴학 조치될 예정”이라며 “피해 교사들은 상담 치료 등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금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