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팔아 12억 기부한 할머니 “할 일 했을 뿐”

김은숙씨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

이웅열 오운문화재단 이사장과 대상 수상자 김은숙(오른쪽)씨가 2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도 인근 시상식장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코오롱 제공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은 제20회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자 김은숙(81·사진 오른쪽)씨에게 시상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팥죽집을 운영하며 40여년간 12억원 넘게 기부했다. 1976년 서울 삼청동에 ‘서울서둘째로잘하는집’이라는 팥죽집을 차린 그는 2009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매월 50만원 씩 기부했고 해를 거듭하며 월 300만원까지 기부금을 늘렸다.

김은숙씨.

지난해에는 사별한 남편의 유산인 아파트를 팔아 9억원을 기부한 것을 비롯해 지금까지 12억원 이상을 어려운 사람을 돕는데 내놨다. 이 가운데 2억 원은 딸이 진료를 받는 서울특별시은평병원에 지정기탁했고 보호자가 없는 환자들에게도 매월 2차례씩 간식을 나눠줬다. 김씨는 이 상 수상과 관련해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외 ‘사랑의 샘터 ECB’, 29년간 보육원 아이들의 주치의이자 멘토가 되어온 송헌섭(63)씨, 19년간 학교폭력 피해자 치유에 앞장선 조정실(62)씨 등이 수상했다. 우정선행상은 ‘살맛나는 세상’ 캠페인으로 찾아낸 사회의 선행·미담사례를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 고(故) 이동찬 코오롱그룹 회장의 호인 우정(牛汀)을 따 제정한 상이다. 총상금은 1억5000만원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