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기기’ 구입했을 뿐 노래방 아니라는 전주교도소

심신 치유실에서 노래 부르는 수용자. 전주교도소 제공

전북 전주교도소가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설치한 ‘심신 치유실’을 두고 비난이 쏟아지자 교도소 측이 “노래방이 아닌 노래방 기기를 구비한 것”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전주교도소는 29일 설명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교도소 내 노래방’으로 해석한 바 있으나 심신 치유실에 ‘노래방 기기’를 구비한 것”이라며 “관련 기기는 장기 수나 심적 불안정 수용자 중 상담을 통해 제한적으로 이용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전주교도소는 이어 “교도소에는 자살과 자해 및 폭행 우려가 있는 수용자가 다수 있으며 시설이 낡아 환경이 열악하다”며 “심신 치유실은 수용자에 대한 과도한 배려보다 잠재적 교정사고를 예방하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전주교도소는 전날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와 마음의 안정을 위해 심신 치유실을 개관했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치유실에는 조명과 음향기기를 갖춘 노래방 3곳과 두더지 잡기 게임기 2대, 상담실이 마련됐다. 이 중 노래방은 수용자 신청을 받아 주 1회 최대 1시간씩 무료로 이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전주교도소는 자료에서 ‘노래방 3개실’을 갖췄다고 밝히며 이를 이용한 수용자의 소감까지 전했다. 일반 코인노래방 등과 비슷한 규모의 공간에서 한 수용자가 노래를 부르는 사진도 첨부했다. 그런데 ‘전주교도소 심신 치유실을 당장 폐쇄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오는 등 여론이 악화되자 뒤늦게 말을 바꾼 것이다.

전주교도소는 교정협의회 도움을 받아 올해 초부터 시설 설치를 준비해 왔다. 개관까지 비용은 5000만원 상당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