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클럽들 핼러윈 데이 문 닫는다

국민DB

대구 동성로에 있는 클럽들이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가 있는 주말 영업을 자진 휴업하기로 결정했다. 핼러윈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던 대구시와 방역 당국이 걱정을 덜게 됐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클럽들의 이번 휴업 결정은 서울 이태원발 집단 확산의 유사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대구시는 클럽의 영업 중단으로 핼러윈 데이를 즐기려는 인파가 클럽 대신 다른 형태의 불법변칙 업소로 몰리는 풍선효과를 방지하기 위해 동성로 로데오 거리 음식점을 비롯한 취약업소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업소들이 자진 휴업 결정을 내렸다”며 “핼러윈 데이 기간 클럽이 영업을 중단한 틈을 타 일반음식점이 클럽 형태의 영업을 하는 것을 집중 점검해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