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오는 12월 15일까지 ‘산불조심기간’ 운영

심상택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이 29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가을철 산불방지 종합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다음달 1일부터 12월 15일까지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10년 간 가을철 산불조심기간(11월 1일~12월 15일)은 평균 27건의 산불이 발생해 20㏊의 산림피해가 났다. 지난해의 경우 건수는 39%(35건)가 증가했지만 산림피해는 75%(5.1㏊) 감소했다.

산불의 주요 발생원인은 입산자 실화가 44%로 가장 많았으며 소각 17%, 건축물화재 전이 6% 순이었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산불조심기간 한시적으로 전국 산림의 149만㏊, 등산로 5833㎞의 입산을 통제하고 주민들과 공동으로 인화물질 제거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또 폐기물 불법소각·풍등 날리기 등 산림이 아닌 곳에서의 불씨에 대비해 연접지 화재 시 예방적 물뿌리기를 실시한다.

산불감시 인력은 2만671명, 무인감시카메라는 1488대를 운영하는 등 감시도 강화한다.

산불이 발생할 경우 현장에서 활동 중인 산불감시원·산불예방진화대가 긴급대응한다. 여기에 산불진화헬기 112대, 광역단위 산불특수진화대와 공중진화대 540명 등을 투입해 조기진화에 나선다.

체계적인 산불원인 감식과 산불 예방을 위해 첨단 과학기술도 대거 도입한다.

산림청은 산불원인 감식 및 가해자 조사를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으로 산불피해지 조사를 실시하고, CCTV·스마트 드론과 같은 감시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최근에는 산불확산예측시스템을 평면형에서 3D 방식으로 개선, 국가주요시설 위치정보를 연동하는 등 산불상황 관제시스템을 고도화했다.

또 입체적인 현장정보를 배경으로 전국의 담수지, 송전탑, 저유소 등 국가기간산업 시설 현황을 추가 탑재했다. 이 경우 산불진화 용수를 신속히 공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국가 주요시설에 대한 보호도 강화할 수 있다.

이밖에 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해 중앙산불상황실과 현장 지휘본부를 핫라인으로 연결하는 한편, 산불진화대원에게 스마트 앱 기능이 탑재된 GPS 단말기를 보급한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불대응은 산림청과 유관기관의 노력만으로 막아낼 수 없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산행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주시고, 산불방지에도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