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명박 전 대통령 다음 달 2일 동부구치소 재수감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음 달 2일 서울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된다.

서울중앙지검은 다음 달 2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형을 집행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대법원의 확정판결 이후 대검찰청으로부터 형 집행 촉탁을 받았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에 형 집행을 위한 소환을 통보했지만, 이 전 대통령 측이 30일 병원 진찰 등을 이유로 출석 연기를 요청해 와 다음 달 2일 형을 집행하기로 했다.

대검의 ‘자유형 확정자에 대한 형집행업무 처리 지침’에 따르면 형 집행 대상자의 출석 연기 요청이 있으면 3일 이내에 연기를 허가할 수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경호 문제 등을 고려해 논현동 자택에서 곧바로 서울 동부구치소로 수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대법원, MB 징역 17년 벌금 130억원 최종확정… 재수감
홍준표, MB 판결에 분노…“문 대통령, 뇌물로부터 자유로운가”
징역 17년 확정된 MB 논현동 자택…지지자 없이 취재진만
[속보] ‘뇌물·횡령’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재수감 [일지]
17년형 확정된 이명박 “법치 무너졌다” 대법원 비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