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항 여객터미널 출입국 수속 빨라진다

입국장 신규 조성, 30일 준공…11월 정상 운영


입·출국장이 분리되지 않아 이용 불편과 보안 문제가 제기돼 온 제주항 여객터미널에 별도 입국장 설치가 마무리됐다.

제주도는 제주항 국제여객터미널 입국장 설치공사가 30일 마무리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제주항 여객터미널에는 크루즈와 국제여객이 동일한 구역(여객터미널 2층)에 위치해 입·출국 심사 시 동선 겹침으로 인한 이용자 불편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도는 기존 입·출국장을 출국장으로 이용하도록 하고, 새로운 구역(기존 면세점 건물 1층)에 입국장을 신규 조성했다. 공사에는 국비 22억원이 투입됐다.

30일 내부공사를 완료하면 시설물 설치에 따른 시험 운영과 보안 절차 이행 후 11월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간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공사로 입·출국장 동선이 완전히 분리돼 출입국 수속이 더욱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