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시험 중 신음소리” “사적 연락해” 홍대 교수 논란

에브리타임 캡처

홍익대 원어민 교수가 비대면 시험 중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을 재생했다는 주장이 나와 학교가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이 교수가 평소 학생들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을 해 만나자고 요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29일 대학가에 따르면 홍익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에브리타임’에 지난 26일 원어민 A 전임교수가 비대면 시험 도중 음란물로 추정되는 동영상을 재생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부적절한 소리가 시험을 치르던 학생들에게 그대로 들렸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애기 울음 소리인 줄 알고 시끄러워서 보니까 신음인 것 같다”며 “시험 내내 마이크만 켜져 있었고 시작 한시간 정도 후에 학생들은 음성만 들었다. 진짜 감상을 목적으로 한 건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글에는 “여자 목소리가 영어인데 XX라느니 그런 말이 나와서 실화인가 했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논란이 불거진 뒤 A 교수로부터 개인 메시지를 통해 사적인 만남을 요구받았다는 학생들의 주장도 나왔다. 한 학생은 “지난해 2학기에 수업을 들었는데 방학 후 연말에 (A 교수에게) 개인 메시지가 와서 둘이서 치맥(치킨과 맥주)을 하자고 했다”며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학생이 공개한 대화에는 A 교수가 “둘이서 치맥을 하자”고 먼저 제안하는 내용이 담겼다. 학생이 다른 사람도 함께 만나는 자리인지 묻자 A 교수는 “너만이다”라고 답했다.

에브리타임 캡처

또 다른 학생도 글을 올려 “나만 그런 줄 알고 마음속에 담아뒀었다”면서 “이렇게 연락하실 때마다 좀 껄끄러웠다. 종강하고 나서도 계속 연락했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진상파악에 나섰다. 이 대학 관계자는 “A 교수에게 메일로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 소리가 시험 시간에 방송된 것과 과거 학생에게 개인적인 만남을 요구한 것 모두에 대해 경위서 제출을 요청해둔 상황”이라며 “사실로 드러나면 징계 절차를 밟을 수 있으나 지금으로선 아직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