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다행’ 박명수 “나이 오십에 욕 제대로 먹었다”


31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4회에서는 박명수, 하하의 무인도 생존기 두번째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본격적인 자급자족을 시작하며 고생길을 여는데, 특히 박명수가 무인도에서 “나이 오십에 욕 제대로 먹었다”고 분노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박명수는 언제 어디서나 큰소리로 호통치는 ‘버럭의 아이콘’이었지만 지난 주 무인도 자연인 의 야수 형상, 거친 말투에 ‘쭈굴의 아이콘’으로 거듭난다.

특히 삽을 부러뜨리고, 갯벌에 빠지자 자연인 눈치를 보며 발을 부르르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던 박명수. 이번 주 방송에서 더욱 쭈굴해지는데, 횟감 앞에서 칼을 쥔 자연인을 보고 뒷걸음질 치며 비명을 지른다. 이를 두고 하하는 “저런 쭈굴한 모습이 진짜, 실제 박명수”라고 말할 정도다.

박명수의 굴욕은 식사 준비 도중 정점을 찍었다. “아 정말 나이 오십에 이렇게 욕 먹은 것은 처음”이라며 울게 한 사연은 무엇인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표 절친 스타들의 극한 야생기를 그리는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