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당신 마약했지” 뜬금없는 저격에 비와이의 쿨한 대응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비와이(본명 이병윤·28)가 마약 복용을 의심하는 누리꾼에게 단호하게 응수했다.

비와이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누군가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 내용을 보면 한 누리꾼이 “마약을 한 사람, 안 한사람, 안 했다가 한 사람들의 음악을 들으며 내린 결과가 당신은 마약을 한 것 같습니다. 대중들은 당신이 예수 믿으며 착하게 사는 이미지죠? 당신이 당당하다면 신고해도 될까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비와이는 “넵ㅋㅋㅋㅋㅋ”이라고 답변을 남기며 어이가 없다는 듯 웃음을 보이는 쿨한 반응을 보였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비와이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아는 약이라고는 구약과 신약밖에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비와이는 과거 한 방송에서 5개월간 교회에 십일조(헌금)를 1억원 냈다고 밝힌 적도 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해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건이 불거지자 비슷한 이름으로 오해를 산 비와이는 개인 SNS를 통해 직접 해명글을 올린 적도 있다.

한편 비와이는 최근 8년간 교제한 여자친구와 결혼을 발표했으며, 오는 31일 비공개 결혼식을 진행한다.

송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