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원순·오거돈 후임’ 공천 수순에…주호영 “천벌 있을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도 ‘천벌’이라는 표현까지 동원해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실상 보궐선거 후보를 공천하기로 한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 “전당원 투표의 결론은 뻔하다”며 “그렇게 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소집해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와 관련해서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는 사실상 ‘공천’ 수순을 밟겠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온갖 비양심은 다하고 있다”며 “천벌이 있을지어다”라고 맹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정정순 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을 양심적인 행동으로 보냐는 질문엔 “양심이 아니라 저렇게 안했으면 진짜 난리 났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분노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전북 지역 시·군 자치단체장과 정책협의를 위해 전북 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공천은) 약속 파기”라며 “자기네(민주당)들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민주당, 결국 서울·부산시장 후보낸다…“약속 파기” 비판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