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팬들이 자꾸…” 계좌번호 타투한 뒤 우원재에게 생긴 일

유튜브 채널 GQ KOREA 영상 캡처

래퍼 우원재가 손목에 계좌번호를 새긴 문신을 보고 돈을 입금하는 팬들 때문에 당혹스러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GQ 코리아에는 ‘우원재가 직접 밝힌 타투의 장르와 의미’라는 제목으로 우원재가 타투를 주제로 인터뷰를 한 영상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GQ KOREA 영상 캡처

우원재는 영상을 통해 손목에 새긴 숫자 타투의 의미를 소개했다. 그는 숫자가 세 줄로 나열된 타투가 계좌번호를 의미한다고 설명하면서 “(이 계좌를) AOMG와 계약하던 당일에 받았다”고 밝혔다.

우원재는 계좌번호를 타투로 새긴 이유에 대해 “처음으로 은행 왔다갔다 하고 계약서 쓰고 하니까, 계좌번호를 휴대폰에서 찾아야 하는 행동이 귀찮았다”면서 타투를 한 이후에는 “(계좌번호가) 필요할 때마다 손목을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우원재에게 타투를 해준 타투이스트가 우원재의 손목 타투를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렸고, 이를 본 팬들이 우원재의 계좌번호로 돈을 보내기 시작한 것이다.

유튜브 채널 GQ KOREA 영상 캡처

이에 우원재는 당시 상황을 회상한 듯 난감한 표정으로 “절대 의도하지 않았다”면서 돈을 보내준 팬들에게도 “돈을 보내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우원재의 손목 타투 에피소드에 네티즌들은 “계좌 박은 건 진짜 힙합이다” “타투도 간지 사람도 간지인데 은근 쫄보인게 킬링 포인트” “전부 의미가 있고 우원재에게 어울리는 타투여서 이쁜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우원재를 응원했다.

한편 우원재는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이후 AOMG와 전속계약을 맺고 최근 신곡 ‘함구(Zip)’를 발표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