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청래 “안철수님은 왜 남의 집 들락날락 합니꽈?”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 경호처를 비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왜 남의 집 국회에 들락날락하느냐”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오랜만에 님께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대통령에게 국회가 남의 집이라면 님께서는 국회의원도 아닌데 (본인 회사는 안 가고) 왜 남의 집 국회에 들락날락 합니꽈?”라고 비꼬았다.


앞서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도중 전날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몸수색을 당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언급했다.

그는 “과거 사례를 보면 과잉 경호는 강한 권력의 상징이 아니라 오히려 약한 정당성의 증거였다”며 “대통령 경호한답시고 야당 원내대표 몸까지 수색해야 할 정도라면 문재인정권이 스스로에게 얼마나 자신이 없는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번 양보해도 이번 건은 손님이 남의 집에 와서 주인 몸수색한 꼴”이라며 “국회에 대한 존중도, 야당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당시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사전 간담회에 참석하려다 몸수색을 당했다. 청와대 측은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면서도 “현장 경호·검색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