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사협상 타결한 롯데택배…31일부터 업무 복귀


수료 인상과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 중이던 롯데택배 노동자들이 노사 협상을 타결하고 파업을 중단한다.

택배연대노조는 29일 “금일 진행된 협의에서 노사 간 잠정 합의를 도출해 총파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사 합의안에는 노조가 요구했던 수수료 인상, 상하차비 폐지 등이 담겼으며 조합원 투표 결과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됐다.

노사 협상이 타결됨에 따라 27일 총파업에 돌입했던 서울, 경기, 광주, 울산, 경남의 롯데택배 조합원 약 250명은 31일부터 업무에 복귀한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 27일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택배 물량이 늘어난 덕분에 롯데택배는 엄청난 영업 이익을 내고 있지만, 택배 노동자의 처우는 악화하고 있다”며 “모든 책임과 권한을 가진 회사가 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당시 롯데택배 측은 택배기사의 수수료 삭감은 사실이 아니라며 “배송 물량이 적은 일부 택배 대리점에 별도의 지원금을 지급해왔는데,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물량이 늘어 지원금을 일부 조정했다”며 “지원금을 깎은 것을 수수료 삭감이라 표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롯데택배는 지난 26일에는 분류 작업 인원 1000명 투입, 상하차 인력 지원금 지급, 택배 기사 페널티 제도 폐지 등을 담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