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란의 음주운전 6분 동안 생중계…동승자 3명 참변

연합뉴스

음주운전을 하는 모습을 SNS로 생중계한 40대 미국인이 다른 차를 들이받아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의 카밀로 모레존(47)은 지난 25일 오전 7시47분쯤 텍사스주 휴스턴 저지 마을에서 혼다 승용차를 직접 운전했다. 승용차에는 여자친구를 포함해 지인 3명이 탑승했으며 이들은 술 마시는 장면을 페이스북에 생중계했다.

여자친구 레오스베르크스 곤살레스도 조수석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남자친구의 음주를 도왔다. 모레존은 영상에서 “술을 마시면 운전이 더 잘된다”고 했다.

하지만 6분간의 생중계가 끝나고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모레존은 앞서가던 픽업트럭을 들이 받았고 동승자 3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픽업트럭은 파손됐으며 모레존의 차량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완전히 부서졌다. 인근 주유소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면 모레존의 차량은 워낙 빠른 속도로 달려 흐릿하게 나올 정도였다.

연합뉴스

현재 모레존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픽업트럭 운전자(45) 역시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 담당 검사는 “(페이스북 생중계 덕분에) 사망자들이 충돌 사고 전 무엇을 했는지 알 수 있다”며 “이런 사례는 굉장히 드물다”고 말했다.

모레존은 음주운전 치사상해 혐의로 기소됐다.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대 징역 80년형에 처할 수 있다. 경찰은 모레존이 운전하기 전부터 근처 술집에서 술을 마셨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