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계 맏형’ 최태원 “기업 새 역할 하겠다”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새로운 역할 수행

최태원 SK 회장이 30일 경북 안동에 있는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 회장은 30일 경북 안동에 있는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서 “우리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고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경제발전에 기여했다는 긍정적 시선도 있지만 부정적 인식 역시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기업인으로서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있으며, 큰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기업은 기업에 필요한 가치와 함께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야 지속가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다”면서 “그러나 삼림 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질 뿐 아니라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오히려 사업환경이 악화돼 존속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20 CEO 세미나'에서 파이낸셜 스토리를 강조하고 있다. SK 제공

최 회장은 “삼림보호, 이산화탄소 감축,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과 같은 인류의 편의를 돕는 방식으로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면서 기업인의 근본적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성장 일변도에서 벗어나 ‘착한 기업’이 돼야 기업의 발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메시지다.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추구할 때는 세대, 지역, 성별, 국가, 인종 등에서 비롯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아마존 열대우림이 황폐한 사막으로 바뀌게 된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우리 사회 역시 건강하게 유지되기 위해서는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힘인 ‘공감’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다양성의 핵심 요소는 공감이라는 것이다.

최 회장은 최근 ‘기업이 사회적 책임 이상의 공감과 감수성을 갖추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새로운 규칙’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지난 23일 폐막한 CEO세미나에서도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스토리를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야 더 큰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업도 이제는 사회의 일원으로 다양성과 공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저 역시 기업인으로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업에 주어진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는 최 회장인 차기 대한상의 회장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정신문화재단이 ‘문화 다양성 시대의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주관한 이날 포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