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살 ‘FC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경위 파악 중”

연합뉴스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31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FC서울 관계자는 “구단에서는 정확한 사항을 경위 파악 중이다. 사망 사실은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직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남춘은 지난 2013년 FC서울에서 프로로 데뷔해 지금까지 FC서울에서만 뛴 원클럽맨이다. 군 복무를 위해 2017년과 2018년 상주 상무에서 잠깐 뛴 것을 제외하면 계속해서 서울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번 시즌에도 22경기에 출전하며 주전급으로 활약했다. K리그 통산 114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FC서울 구단은 사건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김남춘의 사망에 대해 공식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은 인턴기자

“며칠전에도 통화했는데…”김남춘 사망, 축구계 ‘패닉’
FC 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건물 앞 주차장서 발견
환한 미소, 동료와 포옹…팬들 울린 김남춘 마지막 SNS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