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완주 쌍둥이 네 가족의 신기한 인연 … 아빠들은 ‘판박이’

직업 모두 굴착기 기사 … 5000분의 1 확률
36∼57세 나이는 다르지만 같은 초·중학교 선후배

박동춘씨 가족. 완주군 제공.

전북 완주군 운주면 시골 마을의 판박이 사연을 가진 4쌍의 쌍둥이 가족이 화제다.

300여가구가 살고 있는 운주면 장선리와 완창리에 사는 권혁태(57), 박동춘(50), 강호(48), 임철권(36)씨네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 가족은 5년 전 ‘완주 기네스’에 응모했다가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뒤 공통점이 너무 많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이들의 자녀들은 모두 이란성 쌍둥이다. 권씨가 1996년 가장 먼저 쌍둥이를 얻었고, 6년 뒤 강씨가, 다시 10년 뒤에는 박씨와 임씨가 각각 쌍둥이 아빠가 됐다.
임철권씨 가족. 완주군 제공.

더욱이 모두 놀란 사실은 네 아빠의 직업이 모두 굴착기 기사라는 점이다.

이에 마을에서는 “쌍둥이를 낳으려면 굴착기 기사를 해야 한다”는 말이 농담처럼 회자하고 있다.

특히 4명의 아빠는 같은 초‧중학교(운주초교‧운주중)를 나왔고 고등학교는 충남 논산시에서 졸업했다. 서로 반경 2㎞ 안에 본가를 두고 학창 시절을 제외하곤 고향을 떠난 적이 없다.

통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운주면 전체 인구 1985명에 굴착기 기사를 50명이라고 가정할 때, 특정 동네에서 가장이 같은 업종에 몸담고 있는 4가구가 이란성 쌍둥이를 낳을 확률은 약 0.0019%로 매우 희귀한 경우다. ‘5000분의 1’에 불과한 확률이다. 더욱이 모두 초·중 동문인 점을 추가하면 확률은 극히 낮아진다.

신기한 인연을 알게 된 후 이들 가족은 매달 한 차례씩 정기 모임을 가지며 우의를 다지고 있다.

박씨는 “맏형이 개인 사정으로 모임에 참여할 수 없지만, 막내 격인 철권이가 분위기를 고조시키곤 한다”며 “쌍둥이 아빠라는 것을 알고는 훨씬 더 강한 유대감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지난 2015년 개청 80년을 기념해 완주 기네스 128건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 다시 개청 85년을 기념해 완주 기네스 재발견이라는 타이틀로 ‘직업도 같은 쌍둥이 아빠 4명’을 포함한 150건의 기네스를 재선정했다.

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