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재 “박원순 침실 접촉 조사”…발칵 뒤집힌 국감장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말싸움을 벌였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묘사하는 야당 의원의 질의가 사자명예훼손이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국가인권위원회 국감에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곧바로 항의했다.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 한다”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항의도 나왔다.

이소영 민주당 의원은 “형법상 사자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는 내용을 주장하고자 할 때는 기자회견장에서 면책특권을 내려놓고 하는 것이 책임 있는 태도”라고 맞섰고, 김용민 의원은 “진정 이 사건의 인권 문제를 고민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쟁에만 관심이 있는 건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도 “조사중인 사안에 대해서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 (인권위가) 진실 그대로 조사를 할 텐데 믿고 기다려주면 될 문제이지 이게 협박하는 것 아니고 뭐냐. 이것은 과도하다”고 주장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 위원장은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해 “지금 이 사건은 조사중인 사건이어서 지금 저희가 이렇다저렇다 전혀 말씀드릴 수 있지는 않다”면서도 “그 전보다는 훨씬 그래도 (조사) 상황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