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한 미소, 동료와 포옹…팬들 울린 김남춘 마지막 SNS

경찰 “타살 정황 없어…극단적 선택에 무게”

이하 김남춘 인스타그램

프로축구 FC서울 소속 수비수 김남춘(31)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그의 생전 마지막 SNS 게시물이 눈길을 끌고 있다. 환하게 웃는 그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 팬들은 “믿을 수 없다”며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남춘은 지난달 14일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FC서울이 2대 1로 승리한 소식을 전하며 “슈퍼매치 좋은 기억”이라고 적었다. 글과 함께 올린 사진 속 김남춘은 동료 선수를 껴안고 기뻐하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밝은 모습이었다.

김남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30일 이 게시물에는 팬들의 추모 댓글이 쏟아졌다. 팬들은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야” “오보이면 좋겠다” “믿을 수 없다” 등의 댓글을 달며 고인을 그리워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남춘은 이날 오전 8시20분쯤 서울시 송파구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범죄 피해나 타살 정황이 없는 것으로 판단,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남춘은 광운대를 거쳐 2013년 서울 구단에 입단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22경기에 출전하며 수비의 한 축을 담당했다. K리그 통산 114경기에 출전해 4골 2도움을 올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며칠전에도 통화했는데…”김남춘 사망, 축구계 ‘패닉’
31살 ‘FC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경위 파악 중”
FC 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건물 앞 주차장서 발견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