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내 롯데 시그니엘 호텔서 20대 추락해 의식불명

해운대경찰서 제공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내에 있는 호텔 연회장에서 현수막 설치 작업을 하던 20대 남성이 바닥으로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다.

30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1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 롯데 시그니엘 호텔 4층 연회장에서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 작업을 하던 A(20대)씨가 리프트가 옆으로 넘어지면서 함께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운대경찰서 제공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