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며칠전에도 통화했는데…”김남춘 사망, 축구계 ‘패닉’

FC서울

프로축구 FC서울의 중앙 수비수 김남춘이 향년 31세로 세상을 떠났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축구계는 충격에 빠졌다.

FC서울 관계자는 30일 “사망 소식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김남춘의 지인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남춘 소속사 관계자는 “며칠 전에도 통화했다”며 “차기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궁금해하는 등 일상적인 내용이었다. 삶을 고민한다는 등의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다”라고 중앙일보에 전했다.

김남춘은 군 복무 시절(2017~2018)을 제외하고는 2013년 이후 현재까지 FC서울에서만 뛴 ‘원 클럽 맨’이다. 그는 지난해 구단과 3년 재계약에 성공한 후 이번 시즌에만 22경기에 출전하며 활약해온 터라 지인들과 팬들의 상실감이 더욱 컸다.

앞서 김남춘은 이날 오전 8시 20분쯤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건물 관계자가 시신을 처음 발견하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건물은 김남춘이 사는 곳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남춘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서울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범죄 행위로 인한 사망 요인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인턴기자

31살 ‘FC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경위 파악 중”
FC 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건물 앞 주차장서 발견
환한 미소, 동료와 포옹…팬들 울린 김남춘 마지막 SNS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