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라임 펀드’ 판매사 신한금투·한투 본사 압수수색

라임 펀드 그래픽. 국민일보DB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환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 펀드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와 한국투자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라임 국내 펀드 관련 자료를 확보할 전망이다.

검찰은 라임 펀드 판매사들이 국내 라임 펀드 불안전 판매와 부실운영에 연루돼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8일에도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라임 펀드 사기와 관련해 라임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의 전·현직 임직원을 제재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지난 29일 KB증권을 대상으로 첫 번째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금감원은 추후 심의위원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