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원순 피해자’, 이낙연에 “무엇을 사과하나”

故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 ‘공개질의’
이낙연 민주당 대표 29일 “사과한다” 발언한 데 대해
재발장지 등 구체적 대책 무엇인가 되물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인 전직 시장 비서 A씨가 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무엇을 사과하시는가”라고 공개 질의했다.

전날 이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내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한 것에 대해 당사자로서 입을 연 것이다.

A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한국여성민우회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공동행동)을 통해 공개 질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 질의는 피해자 명의로 됐으며 민주당이 아닌 이 대표 앞으로 보내졌다. 피해자 등이 민주당으로부터는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이 이유다.

A씨는 질의서에서 “(이 대표는)당헌·당규 개정을 위한 당원 투표와 관련해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 ‘피해 여성’에 제가 포함되는 것이 맞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하신다는 뜻이냐”면서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한 것이냐.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어 “사건 공론화 이후 (민주당이) 지금까지 집권 여당이자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를 취했는가”“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계획이냐”면서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A씨는 질의서를 통해 “앞으로 저는 이 사과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습니까?” “우리 사회는 공당에게 어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등을 물었다.

공동행동 측은 “민주당이 본 공개질의에 대한 책임 있는 회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라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