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 공공기관 북부로 추가 이전하겠다”

정부 부동산 정책에 “땜질 처방으로 악순환 반복” 지적
분양가 상한제 관련 “분양받는 동시 수억원 버는 건데 누가 안하겠나” 비판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북부로 추가 이전시켜야 한다는 요구에 대해 긍정적 답변을 내놓았다.

이 지사는 30일 경기도 의정부시 한 식당에서 가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들에 대해 1, 2차에 이어 3차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공공기관 중 이미 수원 광교에 본사 사무실을 짓고 있는 경우 등은 쉽지 않겠지만, (균형발전 등) 그런 점들을 고려해서 계속 북부로 공공기관을 추가 이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기관을 이전할지는 내부에서 검토를 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평생교육진흥원 등 경기도 산하 3개 기관 고양시 이전을 결정한 데 이어 최근 경기교통공사를 양주시에 신설하는 한편 경기도 일자리재단을 동두천시로 이전하기로 결정, 추진 중이다.

다만 1,2차 이전 계획에 포함된 기관들이 20~200명 수준의 중소 규모 기관인 탓에 더욱 효과적인 북부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300인 이상 핵심 기능을 갖춘 기관 이전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나왔고 이 지사도 이 부분에 대해 답한 것이다.

이 지사는 앞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 “땜질식 대안을 그때그때 만들다 보니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지자는 분양가 상한제를 지목하며 “아파트 가격은 천정부지로 오르는데 분양가 상한제 때문에 신축 아파트 가격은 주변에 지어진 다른 아파트에 비해 훨씬 싸다”면서 “아파트를 분양받는 동시에 수억원을 벌게 되고 이런 상황인데 누가 부동산으로 재산을 불리려 하진 않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가격통제에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분양 열망 부동산소유 열망 공포매수를 낳는다”며 “처음에는 좋은 의도로 시작한 분양가 상한제가 지금은 나쁜 제도로 변질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