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속도로서 모닝과 부딪친 람보르기니 운전자 ‘병원行’


인천 한 고속도로에서 달리던 람보르기니 차량과 모닝 차량이 부딪쳐 50대 운전자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0분쯤 인천시 계양구 인천공항고속도로 노오지 분기점 인근 1차로에서 A씨(55)가 몰던 람보르기니 차량과 2차로를 달리던 모닝 차량이 부딪쳤다.

이로 인해 두 차량이 밀려나면서 주변에서 달리던 다른 차량과도 접촉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통증을 호소해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접촉이 발생한 차량 간 과실 여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지 못해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3명의 운전자 모두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