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2명 탄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에 ‘쾅’… “3명 사망”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 어선서 구조되는 승선원. 연합뉴스

충남 서해에서 낚싯배가 어두운 새벽바다를 운항하다 대교 교각과 충돌해 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오전 5시40분쯤 충남 태안군 안면도와 보령시 원산도를 잇는 원산안면대교 아래에서 22명이 탄 9.77t급 낚싯배가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62) 등 3명이 숨졌다. 다른 1명도 의식불명 상태로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또 다른 승선원 B씨(46) 등 3명은 중상, 선장 C(42)씨 등 15명은 경상을 입고 서산의료원과 예산종합병원 등 인근 병원에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어선이 들이받은 원산안면대교 교각. 연합뉴스

조사 결과 사고 선박은 이날 오전 5시10분쯤 보령 오천항에서 출항해 시속 27㎞(15노트)의 다소 빠른 속도로 항해하다 교각과 충돌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승선원은 “갑자기 ‘쾅’ 하는 큰 소리와 함께 배가 크게 흔들렸다”고 전했다.

해경은 선장 신고를 받고 현장에 경비함정·연안 구조정 등을 급파해 승선원들을 구조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시간대는 동 트기 전이어서 주변이 어두운 상태”며 “연무 같은 장애는 없었으나, 교각을 미처 보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선장이 음주 상태에서 운항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 어선서 구조된 승선원. 연합뉴스

사상자들은 각각 가족이나 지인 관계로, 주말 낚시를 위해 경기나 인천 등지에서 2∼4명 정도씩 짝을 이뤄 보령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될 당시 승선원들은 모두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다.

해경은 선장 C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입건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