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에게 공개질의한 박원순 피해자 “나도 피해 여성인가?”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내기 위해 투표를 하겠다고 밝히면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들을 향해 사과했다. 이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이 대표를 향해 “나도 피해자에 속하느냐”며 공개질의 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전 시장의 비서 A씨를 지원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민우회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30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게 공개질의’라는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A씨는 이 대표에게 “당헌·당규 개정 전 당원 투표와 관련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하셨는데 내가 ‘피해여성’에 포함되느냐”며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를 한다는 뜻이냐”고 물었다.

A씨는 또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한 것에 대한 것이냐,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나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을 사과하는 것이냐”며 “사건이 공론화 된 이후 지금까지 집권여당,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들을 취했느냐. 앞으로 나는 이 사과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우리 사회는 공당에게 어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냐”고 한 A씨는 “앞으로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실 계획이냐”고 덧붙였다. 이는 이 대표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문으로 발생한 선거인 만큼 당헌상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하는 규정을 바꾸기 위해 투표를 하겠다면서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두고 전당원 투표에 부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같은 조치에 국민의 힘은 비판을 쏟아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심은 천심이다. 천심의 벌이 두렵지 않느냐”고 비난했다. 윤희석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모두 성추행 사건을 저질러 자시를 비웠기 때문에 하 룻 없이 치르는 선거”라며 “내후년에 지방선거가 있으니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세금 830억원이 날아간다”고 지적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도 31일 논평을 내고 “이게 피해자 중심주의를 외치던 민주당식 사과냐”며 “진정성 하나 없는 사과에 피해여성이 이 대표 앞으로 공개질의까지 보냈다고 한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는 진정으로 피해여성에게 사죄의 마음을 전하는 모습으로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를 다해야 한다”며 “어떤 변명과 조건도 달지 말고 피해자와 국민을 바라보고 진심이 담긴 격조 있는 사과와 답변을 내놓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님께 질문드립니다.

1. 당헌 당규 개정 전 당원 투표 관련,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씀하신바 ‘피해 여성’에 제가 포함되는 것이 맞습니까?

2. 도대체 무엇에 대하여 사과하신다는 뜻입니까?
-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하신 것입니까?
-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사과하는 것입니까?

3. 사건의 공론화 이후 지금까지 집권 여당,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들을 취하셨습니까?

4. 앞으로 저는 이 사과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습니까?

5. 우리 사회는 공당에게 어떤 기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6. 앞으로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실 계획입니까?

2020. 10. 30. 전 서울시장 비서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